콘텐츠바로가기

이정재 "정우성과 회사 설립, 제가 대표 아닌 이유는요"

입력 2016-07-27 16:16:10 | 수정 2016-07-27 16:1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인천상륙작전' 장학수 役 이정재 인터뷰
이정재-정우성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정재-정우성 / 사진 = 한경DB


배우 이정재는 최근 정우성과 함께 '아티스트 컴퍼니'를 설립했다. 그는 2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회사 관련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소속사를 바꾼 뒤 첫 행보인 이번 영화에 대해 "정우성 씨와 회사를 차리고 대외적인 활동의 시작이 '인천상륙작전'이다. 그래서 더욱 잘 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열었다.

회사의 대표는 정우성이고, 이정재는 이사직을 맡았다. 그는 "'얼마나 경험이 있느냐'로 대표와 이사직을 나눴다"며 "정우성 씨가 나보다 훨씬 더 경험치가 많기 때문에 그렇게 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를 설립한 이유에 대해서는 "연기적으로 조언을 해주기보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끼리 좋은 관계를 가지고 오래 일할 수 있느냐를 알려주고 싶다. 배우는 마음을 잘 먹으면 오래 할 수 있는 일이다. 오래 일하려면 사람 관계가 좋아야 하고 첫 번째는 심성이 좋아야 한다. 상대방과의 약속을 얼마나 정직하게 지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은 5000 대 1의 성공 확률 속에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인천상륙을 돕기 위해 비밀리에 대북 첩보활동을 펼치고 인천으로 가는 길을 열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해군 첩보부대의 실화를 그려냈다. 이정재는 대북 첩보작전을 이끈 해군 첩보부대 대위 '장학수'로 등장한다.

개봉일인 오늘(27일) '인천상륙작전'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서 예매율 1위에 오르며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