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W(더블유)' 맥락없이 찾아온 요물같은 드라마…'함부로 애틋하게' 제치고 시청률 1위

입력 2016-07-28 09:06:52 | 수정 2016-07-28 09:23:57
글자축소 글자확대
'W' 시청률 1위, 이종석 한효주기사 이미지 보기

'W' 시청률 1위, 이종석 한효주


이종석-한효주가 훨훨 날아다닌 ‘W(더블유)’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갔다.

특히 방송 3회 만에 웹툰 속 주인공인 이종석이 맥락 없는 현실을 직시함은 물론, 두 개의 세계가 존재하고 그 세계에서 ‘인생의 키(KEY)’가 왔음을 믿는 등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흘러가며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도록 만들며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W(더블유)’(송재정 극본/ 정대윤 연출/ 초록뱀미디어 제작) 3회에서는 ‘웹툰 W’ 속 주인공 강철(이종석 분)이 오연주(한효주 분)의 정체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자신과 다른 세계에서 왔음을 인지하며 맥락 없는 사건들이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인정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관심을 최대치로 이끌어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W’ 3회는 수도권 기준 13.7%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눈길을 끈 것은 단연 다른 세계의 연주를 인지한 강철의 모습이었다. 연주는 인기 웹툰 ‘W’ 작가이자 아버지인 오성무(김의성 분)의 문하생 박수봉(이시언 분)과 전화통화를 하던 도중 버스정류장에서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고, 강철이 살고 있는 웹툰 세계에서 마지막으로 있었던 피팅룸에 쓰러진 채 나타났다. 그렇게 세 번째 도킹이 시작됐다.

갑자기 사라진 오연주로 인해 혼란에 빠져 있던 강철은 비서인 윤소희(정유진 분)로부터 이 소식을 듣게 됐고, 의류점에서 연주를 번쩍 안아 차에 태우고는 자신의 펜트하우스로 향한 것. 연주는 강철이 자리를 비운 사이 잠에서 깼고 또 다시 강철과 만나 무슨 일이 벌어질까 두려워하며 강철의 베개 밑에 있던 권총을 꺼내 들고 고민에 빠졌다.

강철을 마주한 연주는 웹툰의 엔딩을 맺기 위해 입고 있던 목욕 가운을 열어 젖혔고, 강철이 변화 없이 자신에게 다가오자 권총을 장전했다. 그러나 권총에는 총알이 없었고, 총을 가져갔던 강철은 총알을 채우고 돌변해 연주를 겨누게 됐다. 강철은 겁에 잔뜩 질린 연주에게 “어떻게 감쪽같이 사라졌죠?”, “왜 그날 날 때리고 키스했죠?”라고 물었고, 연주는 “그래야 사라질 수 있어서”라고 답한 것.

이에 강철은 연주의 입술에 키스를 했지만 아무런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고, “왜 그대로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연주는 “감정에 변화가 생겨야 된다고요. 나 말고 대표님이요. 주인공이니까”라고 묘한 대답을 내놓으며 더욱 강철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리고 강철은 숨겨진 ‘맥락’을 캐물으며 “열 셀 때까지 답해요”라고 경고했고, 결국 방아쇠를 잡아 당겼다. 그러나 연주가 쓰러진 것 말곤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강철은 연주의 생각보다 많은 것을 알고 있었다. 오히려 “총에 맞아도 죽지 않을 걸 알고 있었다”고 말해 연주를 놀라게 했다. 강철은 연주가 보통 인간이 아니며, 다른 세계에서 왔다는 사실까지 꿰고 있었다. 그러나 연주는 그 이상을 말하지 않았고, 이에 강철은 연주에게 “여기서 함께 지내자”고 동거 제안까지 하며 ‘인생의 키’에게 진실을 듣고 말겠다는 어떤 굳은 다짐을 내보였다.

강철은 3회 만에 연주와 자신이 다른 세계에 있다는 현실을 직시, 연주가 사는 세상이 어떤 세상인지에 대해 궁금증을 가지게 된 것. 이처럼 ‘W’는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숨막히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높이는 등 매 회 상상초월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또한 서로에게 권총을 겨누는 가슴 떨리는 첩보영화에서 “결혼은 했어요?, 아니요, 잘 됐네요”로 연결되는 의미심장한 로맨스 코드까지 장착하며 예측불가 장르의 롤러코스터까지 보여주며 다양함까지 추구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W’ 제작사 측은 “3회에서 공개된 강철의 맥락 없는 현실 직시 장면은 앞으로의 전개에 커다란 한 축을 담당하게 된다. 강철이 자신의 인생에 불쑥 찾아와 맥락 없는 행동들을 하고 홀연히 떠난 오연주의 행동을 이해하기 시작하면서 이야기는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이라며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풀어질지 오늘(28일) 방송될 4회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W’는 현실세계의 초짜 여의사 오연주가 우연히 인기절정 ‘웹툰W’에 빨려 들어가 주인공 강철을 만나면서 이로 인해 스펙터클한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며 색다른 긴장감을 선사할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로, 오늘(28일) 밤 10시에 4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