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대표2' 수애 "후배 박소담, 신인 때 저를 보는 것 같아요"

입력 2016-07-28 17:23:05 | 수정 2016-07-29 10:1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국가대표2' 리지원 役 수애 인터뷰
영화 '국가대표2'의 주연 배우 수애가 2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국가대표2'의 주연 배우 수애가 2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수애가 후배 박소담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국가대표2'(감독 김종현, 제작 KM컬쳐)에서 수애는 정통 아이스하키 선수 출신 탈북자 '리지원'으로 열연을 펼쳤다. 2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국가대표2' 촬영 과정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수애는 "연기적으로도 그렇고 20대 때는 모든게 낯설고 무서웠어요. 가장 치열할 때였고 배우면서 변화하는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죠. 그래도 그 모습이 정말 예뻐요. 지금도 배우로서 치열하게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그때보다는 심적인 여유가 생겼어요"라고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했다.

자기도 모르는 새에 후배가 많아졌다는 그는 요즘 눈여겨보는 배우로 단번에 박소담을 꼽았다. "꼭 신인 때 제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이미지도 비슷하고 열심히 하고 집중하는 모습이 저랑 닮았죠. 감정을 잡을 때도 노력하는 모습이 보여서 애정이 가요"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2009년 여름 840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에 이어 짜릿한 승부와 유쾌한 웃음, 가슴 벅찬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