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영화제의 독립성, 지지한다"

입력 2016-07-28 22:37:55 | 수정 2016-07-28 22:3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감독 /JTBC '뉴스룸' 방송 중기사 이미지 보기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감독 /JTBC '뉴스룸' 방송 중


영화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출연해 영화 '태풍이 지나가고'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손석희 앵커가 부산국제영화제와 관련된 이슈를 언급하자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부산영화제를 사람하는 영화인의 한사람으로서 독립성을 지지한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국에 국한된 문제만이 아니다. 영화가 공권력으로부터 독립해 표현의 자유를 지킬 수 있어야 한다"며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그의 신작 '태풍이 지나가고'는 과거의 영광을 잊지 못한 채 유명 작가를 꿈꾸는 사설탐정 료타가 태풍이 휘몰아친 밤, 헤어졌던 가족과 함께 예기치 못한 하룻밤을 보내며 진짜 어른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