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임주환, 'ONLY 수지' 차진 기싸움

입력 2016-07-29 09:53:20 | 수정 2016-07-29 10:14: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임주환 수지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임주환 수지


“사랑을 자격증 따서 합니까? 내가 좋으면 좋아하면 되는거지!”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임주환이 배수지를 사이에 두고 제대로 한판 대립을 펼쳐 안방극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특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제작 삼화네트웍스, IHQ) 8회 분은 시청률 10.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지난 7회 시청률보다 0.6 포인트 상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준영(김우빈)이 사랑하는 노을(배수지)을 사이에 두고 최지태(임주환)와 팽팽하게 맞붙는 모습이 담겨졌다. 노을에게 고백한 후 신준영은 노을이 걱정돼 집 앞에 찾아갔던 상황. 차 안에서 기다리던 신준영은 노을의 집으로 올라가는 최지태를 보고는 앞을 가로막으며 함께 따라 들어갔다.

노을은 갑자기 신준영, 최지태가 동시에 집에 찾아오자 황당해했던 상태. 아무것도 못 먹고 있다는 노을을 위해 죽을 사온 최지태는 노을에게 죽을 떠 먹여주려고 했고, 신준영은 최지태가 노을에게 먹이려는 죽을 중간에 가로채 먹는가 하면 집 밖으로 나가는 노을을 향해 밥을 사먹으라고 능청스럽게 행동하는 등 최지태에게 딴지를 걸었다.

노을이 나간 후 최지태와 둘이 남은 신준영은 최지태가 콘서트 장에서 노을의 손을 놓고 간 것을 거론하며, 내가 갖긴 싫고 남 주긴 아깝냐고 일침을 던졌다. 그리고 신준영은 최지태가 지난 번 자신의 집에 찾아와 자격 운운했던 것에 대해 되물으며 “그쪽에서 지적하셨던 내가 을일 사랑할 자격에 대해 한 말씀 드리자면, 사랑을 자격증 따서 합니까? 내가 좋으면 좋아하면 되는 거지”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오히려 최지태는 “남자가 여자를 사랑하는 일이 자격으로 할 수 있는 건 아니겠죠? 그냥 내가 좋으면 좋아하면 되는 거지. 혼란스러웠는데 덕분에 정리가 됐어요”라며 씨익 미소를 머금었다.

이에 혼란스러워진 신준영이 최지태에게 “너 누구야?”라고 정색하며 따졌지만, 최지태는 “내가 누군게 뭐가 그렇게 중요해? 너나 나나 서로 자격 없는 사람끼리 하필이면 같은 여자를 좋아하구 있다는 게 불행이고 비극인거지”라며 의미심장한 대답을 안겨 신준영을 더욱 당혹스럽게 만들었던 터. 노을에게 진심을 고백한 신준영과 자신의 신분까지 속여 가며 노을에 대한 사랑을 놓지 않고 있는 최지태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펼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