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형돈, 11년 몸담은 '무한도전' 최종 하차 확정 [공식]

입력 2016-07-29 11:18:11 | 수정 2016-07-29 11:35: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정형돈이 11년간 몸담은 MBC '무한도전'에서 떠난다.

'무한도전' 측은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휴식기를 가졌던 지난 9개월 동안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씨와 수시로 안부를 주고받으며, 정형돈씨의 회복에 신경을 써왔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지난 5월 복귀를 결정한 순간부터 정신적 부담감이 다시 찾아와 '사실상 복귀는 어렵겠다'는 결정을 선택했습니다"라며 "비록 지금은 무한도전과 정형돈씨가 함께 할 수 없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함께 할 날이 올 거라 생각합니다"라고 정형돈의 하차를 확실시했다.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무한도전'은 새 멤버 광희를 투입했고, 정형돈의 자리를 비워두고 있는 상황이었다. 결국 정형돈이 최종 하차를 확정지은 가운데, 양세형의 고정 합류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무한도전 측 공식입장 >

무한도전입니다.

멤버 정형돈씨의 프로그램 하차 결정과 관련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휴식기를 가졌던 지난 9개월 동안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씨와 수시로 안부를 주고받으며, 정형돈씨의 회복에 신경을 써왔습니다.

건강이 많이 회복된 정형돈씨는 지난 5월,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의지를 보였고, 최근엔 구체적인 컴백 촬영 날짜를 조율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복귀를 결정한 그 순간부터 정형돈씨에게 정신적인 부담감이 다시 찾아왔습니다. 저희는 정형돈씨의 마음을 이해하기에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의논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정형돈씨는 '시간이 지나도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부담이 나아지지 않을 것 같아 사실상 복귀는 어렵겠다'라는 결정을 선택했습니다.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씨의 회복과 복귀를 간절히 바래왔기 때문에 정형돈씨의 이 같은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컸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저희의 마음조차 정형돈씨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으로 지금은 그저 정형돈씨의 건강 회복만을 기원하며 뒤에서 묵묵히 힘이 되고자 합니다.

무한도전과 정형돈씨는 11년을 함께 해왔습니다. 그리고 시청자 분들 또한 무한도전과 정형돈씨를 11년 동안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셨습니다. 그렇기에 이러한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크실거라 생각됩니다. 그러나 비록 지금은 무한도전과 정형돈씨가 함께 할 수 없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함께 할 날이 올 거라 생각합니다.

늘 무한도전의 부족함을 채워주시는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정형돈씨와 나머지 멤버들에게도 큰 힘이 되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