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사고난 차 고쳤는데 돈을 준다고?

입력 2016-07-29 14:11:34 | 수정 2016-07-29 14:20: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닷컴과 지파츠가 함께하는 친환경 그린캠페인 Part3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내가 가입한 자차보험에 친환경 중고부품특약이 있다는걸 아시나요? 친환경 중고부품특약이란 보험회사에서 보상을 할 때 친환경 중고부품을 사용한 경우에 해당하는 새부품 가격의 20%를 피보험자에게 지급하는 것입니다.

특약적용의 예는 다음과 같습니다. 오피러스 2008년식 도어를 교체할 때 일부 새부품 사용 보험처리시 새부품가격(52만원), 공임비 (5만원) 총 57만원에서 자부담금 20%인 11만4천원을 고객이 지출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일반 중고부품특약 보험처리를 할 때 어떨까요? 중고부품가격 (18만원), 공임비 (5만원) 총 23만원의 자부담금 20%인 4만 6천원을 고객이 지출해야 하지만 새부품가격의 20%를 보험사가 환급해 주어야 하므로 새부품가격(52만원)의 20%인 11만 4천원을 보험사에서 환급 받아 결국 고객부담금을 지출하더라도 6만8천원을 환급 받게 됩니다.

자동차 보험사별 친환경 중고부품특약은 삼성화재 Eco리싸이클부품사용특약, 현대해상 Eco Point리워드특약, 동부화재 친환경 부품사용 특약, KG손해보험 친환경 부품사용특약, 메리츠화재 Eco-Green리싸이클 부품사용 특별약관, 한화손해보험 친환경 부품사용 특별약관, AXA손해보험 친환경 부품사용 특별약관, 롯데손해보험 알뜰수리 특별약관, 더케이손해보험 친환경 부품사용 현금보상 특별약관, 흥국화재 마이카 그린부품 사용 특별약관 가입된 보험특약을 확인하시고 자동차수리 경제적으로 하세요~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