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러리 클린턴, 헤지펀드 후원금 집계 결과 트럼프 압도

입력 2016-07-30 09:54:25 | 수정 2016-07-30 09:5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헤지펀드 업계 후원금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몰리기 시작했다.

29일 정치자금감시단체인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에 따르면 지금까지 클린턴 전 장관에게 몰린 헤지펀드 업계의 후원금은 4천850만 달러(약 541억 원)로 집계됐다.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에게는 고작 1만9천 달러만 후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캠프 또는 클린턴 전 장관을 지지하는 정치 행동위원회(PAC)에 가장 많은 후원금을 낸 헤지펀드는 사반 캐피털 그룹으로 1천만 달러를 넘었다.

이어 르네상스 테크놀로지가 950만 달러의 기부금을 클린턴 전 장관에게 지원했다.

팔로마 파트너스는 810만 달러를 냈으며, 프리츠커 그룹과 소로스 펀드 매니지먼트가 각각 787만 달러를 기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