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제시 꿈에 멤버들도 깜짝 "UFC 도전하려고 했는데…"

입력 2016-07-30 15:52:08 | 수정 2016-07-30 15:5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시의 꿈에 멤버들이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세 번째 꿈에 도전하는 라미란·김숙· 홍진경·민효린·제시·티파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 세 번째 꿈 계주로 선정된 제시는 “원래는 UFC 하려고 했지만 라미란 언니의 무릎과 민효린 언니의 코를 생각해 복싱으로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제시의 꿈을 들은 언니들은 집단 반발하면서 “탈퇴하겠다”고 난리쳤고, 제시는 “스트레스가 진짜 풀린다”고 설득했지만 김숙과 라미란은 이구동성으로 “나는 스트레스 없다”고 반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제시는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제시는 "당시 '언프리티 랩스타' 제작진에게 연락이 왔는데, 나는 죽어도 안한다고 했다. 내가 여기 와서 누구랑 랩을 하냐? 상대가 안 된다고 생각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제시는 "합류하게 된 이후로는 '깽판을 칠 거다'라는 마음으로 갔다"고 당시 에피소드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