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화여대 학생 3일째 본관 점거, "총장과의 면담 요구"

입력 2016-07-30 19:16:53 | 수정 2016-07-30 19:1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이화여대 학생들이 3일째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30일 이화여대 본관 건물에서는 학생들의 점거농성이 3일째 이어졌다.

이화여대 학생들의 농성은 28일 오후 2시에 열린 대학평의원회 회의에서 교육부 지원사업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폐기하라는 학생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이날 학교 안팎에 21개 중대(1천600여명)의 경찰력을 투입했다. 본관 진입 과정에서 경찰과 학생들간 몸싸움이 있었고, 찰과상 등 부상을 입은 학생들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만약 수사에 들어갈 경우 농성 학생들에게 감금 혐의나 집시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학내 문제인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농성 학생들은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이화여대 총학생회 측은 "60명의 정원 조정이 조건이었던 1차 선정 때에는 신청하지 않았다가 이 조건이 빠진 2차 선정 때에야 신청한 점, 교육부로부터 30억원의 지원금을 받는 사업이라는 점은 학교가 '돈벌이'를 위해 미래라이프대학을 설립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