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수부, 세월호 선수들기 작업 성공 발표 "모든 장비 투입하겠다"

입력 2016-07-30 20:27:04 | 수정 2016-07-30 20:2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세월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이 50여일 만에 성공했다.

해양수산부는 29일 세월호 선수를 약 5도 들어 올리는 선수 들기 공정과 선체 하부에 리프팅 빔 18개를 설치하는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선수 들기는 당초 5월 초에 시작하려 했으나 기술적 보완, 기상 악화 등으로 6차례 연기됐다.

남은 공정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9월 중 세월호의 수중 인양과 플로팅독 선적, 목포항 철재부두로 이동·육상거치 등 작업을 거쳐 인양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수부 관계자는 "맹골수도라는 열악한 자연조건과 기술적 난제, 기상 상황 등에도 가능한 한 모든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인양작업을 최대한 잘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이날 진도에 내려가 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향후 일정을 점검하면서 "미수습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도록 인양작업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