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첫날부터 안전 문제 발생

입력 2016-07-30 22:10:49 | 수정 2016-07-30 22:1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 첫날부터 안전 문제에 휩싸였다.

30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7분께 인천지하철 2호선 서구청역∼인천가좌역 5.1km 구간에 전력 공급이 갑자기 끊어졌다.

이 사고로 인천지하철 2호선 29.2km 전 구간의 상하행선 양방향 전동차 운행이 15분간 중단됐다.

사고 구간에는 오전 10시 42분께 전력 공급이 다시 이뤄지면서 전동차 운행이 재개됐다.

그러나 가정중앙시장역에서 출발한 전동차가 10시 52분께 가정역에서 또 작동을 멈춰 전동차 운행이 다시 25분간 중단됐다.

결국 고장 전동차를 서구청역 여분 선로로 옮기고 난 뒤 전동차 운행은 11시 17분께 재개됐다.

이로써 개통 첫날 1차 전력공급 중단 때 15분, 2차 전동차 고장 때 25분 등 총 40분간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인천교통공사는 변압기 문제로 과전류가 흘러 순간적으로 단전 현상이 발생, 전력공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오후 7시 20분께에는 신호 시스템 문제로 검암역 하행선에서 운행하던 전동차가 또 멈춰서 승객 수십 명이 승강장에 내리는 소동이 빚어졌다.

인천교통공사 측은 고장 난 전동차를 운연차량기지로 옮기고 약 12분 동안 상·하행선 전 구간 전동차를 시속 40㎞ 이하로 서행하도록 조치했다.

한편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관제소에서 전동차를 제어하는데 신호 시스템 문제로 관제소와 전동차 간 통신이 잠시 끊긴 것으로 추정된다"며 "지금은 모든 전동차가 정상 속도로 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