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첫날부터 안전 문제 발생

입력 2016-07-30 22:10:49 | 수정 2016-07-30 22:1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 첫날부터 안전 문제에 휩싸였다.

30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7분께 인천지하철 2호선 서구청역∼인천가좌역 5.1km 구간에 전력 공급이 갑자기 끊어졌다.

이 사고로 인천지하철 2호선 29.2km 전 구간의 상하행선 양방향 전동차 운행이 15분간 중단됐다.

사고 구간에는 오전 10시 42분께 전력 공급이 다시 이뤄지면서 전동차 운행이 재개됐다.

그러나 가정중앙시장역에서 출발한 전동차가 10시 52분께 가정역에서 또 작동을 멈춰 전동차 운행이 다시 25분간 중단됐다.

결국 고장 전동차를 서구청역 여분 선로로 옮기고 난 뒤 전동차 운행은 11시 17분께 재개됐다.

이로써 개통 첫날 1차 전력공급 중단 때 15분, 2차 전동차 고장 때 25분 등 총 40분간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인천교통공사는 변압기 문제로 과전류가 흘러 순간적으로 단전 현상이 발생, 전력공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오후 7시 20분께에는 신호 시스템 문제로 검암역 하행선에서 운행하던 전동차가 또 멈춰서 승객 수십 명이 승강장에 내리는 소동이 빚어졌다.

인천교통공사 측은 고장 난 전동차를 운연차량기지로 옮기고 약 12분 동안 상·하행선 전 구간 전동차를 시속 40㎞ 이하로 서행하도록 조치했다.

한편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관제소에서 전동차를 제어하는데 신호 시스템 문제로 관제소와 전동차 간 통신이 잠시 끊긴 것으로 추정된다"며 "지금은 모든 전동차가 정상 속도로 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