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와이프' 전도연, 믿음이냐 새로운 사랑이냐…선택의 갈림길에 서다

입력 2016-07-31 11:54:15 | 수정 2016-07-31 11:5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와이프' 전도연/사진=tvN '굿와이프'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굿와이프' 전도연/사진=tvN '굿와이프' 방송화면


‘굿와이프’ 배우 전도연이 선택에 시청자가 숨을 죽였다.

지난 30일 방송 된 tvN 금토 드라마 ‘굿와이프’ 8회에서는 증인 신분을 노출 시킨 것이 장대석(채동현)의 아내라는 것을 알게 된 김혜경(전도연)이 그의 아내를 찾아 갔다 목숨을 위협 받는 위기에 처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불어 신입 변호사 결정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김혜경과 이준호(이원근) 중 누가 로펌에 남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세상 물정 모르던 신입 변호사 김혜경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나보다도 의뢰인을 먼저 생각하는 인간미 넘치는 김혜경은 그대로지만 때로는 날카로운 말도 서슴없이 내뱉을 줄 알게 된 것. 자신을 파렴치하다며 비꼬는 검사에게 “살인범 잡고 싶으세요? 그럼 흥분하지 마세요. 또 증거가 없어지면 안 되잖아요.”라며 냉정한 말을 건네고, 자신의 결백을 믿어달라 호소하는 장대석에게 “우린 말이 되게 거짓말 하는 법을 배우잖아.”라며 가감 없이 일침을 가하녀 통쾌함을 선사했다.

특히 ‘사랑’과 ‘계획’ 사이에서 혼란과 고뇌의 반복 속에서 보여준 전도연의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다. 또 다시 남편의 기자회견장에 서게 된 김혜경은 자신에게 마음을 고백하려는 서중원(윤계상)에게 “지금 나에게 필요한 건 로맨스가 아니라 계획이야.”라며 그의 마음을 외면했다. 이미 깨지고 흔들린 믿음이냐 새로운 사랑이냐의 선택의 기로에 선 김혜경이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vN ‘굿와이프’는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