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혜선,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 확정…전지현·이민호와 호흡

입력 2016-08-01 09:38:28 | 수정 2016-08-01 11:0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혜선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신혜선 / 사진 = 한경DB


배우 신혜선이 '푸른 바다의 전설'에 합류한다.


오는 11월 첫 방송될 SBS 새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가제)’(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은 전지현-이민호 두 배우의 만남과 믿고 보는 박지은 작가, 진혁 PD가 뭉쳐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작사 측은 1일 “배우 신혜선이 주요배역으로 캐스팅 돼 전지현-이민호 씨와 함께 연기를 펼친다“고 밝혔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의 인어이야기 기록을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신혜선은 이민호의 대학후배인 차시아 역을 맡았다.

신혜선은 드라마 ‘학교 2013’을 시작으로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그녀는 예뻤다’ 등으로 찬찬히 연기력을 쌓아왔고,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을 통해 포텐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주목 받는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신혜선이 ‘푸른 바다의 전설’ 군단에 합류해 또 어떤 색다른 모습과 매력을 발산할 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제작사 측은 “신혜선 씨의 풋풋한 이미지와 탄탄한 연기력에 주목했다. 잠재력이 많은 배우라는 점에서 주요배역에 캐스팅하게 됐다”면서 “전지현-이민호 씨를 비롯해 신혜선 씨까지 ‘푸른 바다의 전설’과 함께할 배우들에게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