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맨인블랙박스' 김구라, 업계 '호사가' 다운 입담

입력 2016-08-02 09:03:54 | 수정 2016-08-02 10:4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구라 /SBS '맨 인 블랙박스'기사 이미지 보기

김구라 /SBS '맨 인 블랙박스'


방송인 김구라가 '블랙박스'에 대한 방송가 일화를 공개했다.

SBS 신규 파일럿 '맨 인 블랙박스'를 통해 김구라와 최기환이 MC로 투입됐다.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김구라는 "요즘 블랙박스가 없는 곳이 없다. 우리 프로그램은 전국에 요원이 배치되어 있는 셈"이라며 "블랙박스는 '세상을 지켜보는 눈'이 아닌가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블랙박스를 통해 많은 억울한 일들이 해결되는 등 여러 면에서 시청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수 만가지 인생사의 희노애락을 시청자 분들께 재미있고 진솔하게 전달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진행된 오프닝에서 김구라는 "사실 나는 감시당하는 느낌이 들어서 세차장에서는 블랙박스를 껐었다. 내가 언제 욕할지 몰라 녹음될까봐 불안해서..."라고 설명했다.

또 "몰래 연애하는 연예인들이 요즘 블랙박스를 피하느라 차 앞에만 가면 무릎꿇고 다닌다더라"라며 연예계의 호사가다운 면모를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촬영이 진행되자 사뭇 진지해진 김구라는 여러 사고 영상과 안전 운전을 위한 팁 등을 주의깊게 지켜보며 "동현이가 12월에 면허를 딸 수 있다. 그 전에 꼭 이 방송을 보여주겠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최기환은 김구라에게 "김구라씨가 파일럿의 요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 '맨 인 블랙박스'는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나가는 프로그램이고, 재미와 상식까지 전달하는 좋은 프로그램이니 꼭 정규 편성되게 힘써달라"며 분위기를 달궜다.

SBS 신규 파일럿 '맨 인 블랙박스'는 2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