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박씨' 김범수 "재혼한 아내, 0.1% 로얄패밀리라고? 사실은…"

입력 2016-08-02 16:44:26 | 수정 2016-08-02 16:4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호박씨' 김범수기사 이미지 보기

'호박씨' 김범수


지난해 재혼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범수가 현재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TV조선 '호박씨' 녹화에서 김범수는 베일에 가려진 11살 연하 아내와의 꿀 떨어지는 달달한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김범수는 "아내는 평강공주고 나는 바보온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내는 나에게 과분한 사람이다. 나는 결혼도 한 번 했었고 또 홀어머니를 모시는 효자에 특별히 가진 것도 없는 사람인데 나를 택해준 아내에게 늘 고맙고 미안하다"라고 털어놨다.

또 김범수는 '아내바보'의 면모도 보였다. 그는 "애교가 많다. 많이 외롭고 쓸쓸했는데 아내를 만나고 참 따뜻하고 행복하다. 함께 있으면 나도 모르게 아내에게 어리광을 부리게 된다. 아내가 옆에 있어 참 든든하다"고 말하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김범수의 아내는 그동안 상위 0.1% 로열패밀리라는 소문이 돌았다. 장윤정은 "첫만남이 이영애 아이의 돌잔치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범수는 "집도 있고 땅도 있고 빌딩도 있다"면서 "그런데 20%정도 허점도 있다"라고 말했다.

김범수는 '아기 같은 우리오빠 내가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등의 내용이 담긴 아내가 써 준 사랑의 쪽지를 자랑하며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를 지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방송은 2일 밤 11시.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