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대표2' 오연서, 이병헌·하정우에 러브콜 "어릴 적부터 존경"

입력 2016-08-03 14:02:46 | 수정 2016-08-03 15:4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연서 / 사진 = 이매진아시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연서 / 사진 = 이매진아시아 제공


영화 '국가대표2' 개봉을 앞둔 배우 오연서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이병헌과 하정우를 이야기했다.

'국가대표2'(감독 김종현, 제작 KM컬쳐)에서 오연서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에서 퇴출당한 '박채경'으로 열연을 펼쳤다. 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국가대표2' 촬영 과정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오연서는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고 존경했다"며 함께 연기하고 싶은 남자 배우로 이병헌과 하정우를 꼽았다.

같은 날 개봉하는 '터널'을 언급하며 "하정우 선배랑 경쟁한다. 그리고 오달수 선배랑도 경쟁한다"며 "어떤 남자배우랑 연기해도 나는 감사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선배님들은 다 멋있으신 것 같다. 놓친 영화들이 많아서 최근에 한국 영화들을 몰아서 봤는데 전지현 선배님의 '암살'이 정말 멋있더라. '나도 저렇게 멋있게 연기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늘 좋은 자극으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2009년 여름 840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에 이어 짜릿한 승부와 유쾌한 웃음, 가슴 벅찬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