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널' 하정우 "위험했냐고? '먼지와의 사투'"

입력 2016-08-03 16:21:47 | 수정 2016-08-03 17:1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터널' 하정우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터널' 하정우 /사진=최혁 기자


배우 하정우가 영화 '터널' 촬영 중 위험했던 순간에 대해 털어놨다.

3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터널'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하정우는 "준비를 철저하게 했는데 예상치 못한 부분들이 있었다. 크게 사고가 나지는 않았다. 확인해가며 촬영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크게 위험하다기 보다 '먼지와의 싸움'이었다. 그 부분이 가장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오달수는 현장분위기에 대해 "굉장히 밝은 편"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추위에 떨었었다. 분위기 메이커는 단연 감독님이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터널'은 매일 같이 지나던 퇴근길, 터널이 붕괴했다. 암흑 속에서 고립된 한 남자 정수(하정우)와 그를 구조하려는 구조대장 대경(오달수), 그를 기다리는 아내 세현(배두나)의 이야기다. 작품은 '생명'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 의식을 다루면서도 하정우, 오달수, 배두나를 기용, 위트를 잃지 않았다. 오는 8월 10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