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옥빈, 당찬 女기자 변신…영화 '일급기밀'서 김상경과 호흡

입력 2016-08-04 08:58:17 | 수정 2016-08-04 08:58: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옥빈 / 사진 = 윌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옥빈 / 사진 = 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옥빈이 '일급기밀'로 충무로에 돌아온다.

영화 '일급기밀'(제작 미인픽쳐스/제공·배급 리틀빅픽처스/감독 홍기선)은 1급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 사건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특히, '이태원 살인사건'을 연출한 홍기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것으로 알려지며 제작 초읽기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기도.

극 중 김옥빈은 중령 출신의 군인 대익(김상경 분)과 함께 사건을 추적해가는 방송국 보도국 기자 정숙 역을 맡았다. 정숙은 올해의 기자상을 수상할 정도로 취재하는 데 있어 거침이 없는 인물로, 당차고 역동적인 모습을 통해 극을 긴장감 넘치게 만들 예정.

특히, 출연하는 영화마다 자신만이 가진 색깔로 맡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냈던 김옥빈이 보도국 기자 ‘정숙’을 어떻게 그려낼지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김옥빈과 김상경의 만남, 그리고 화려한 연출진의 시너지를 기대케 하고 있는 영화 '일급기밀'은 2017년 개봉을 목표로 오는 9월 크랭크인에 들어 갈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