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 이름은 마르디니, 사람들은 난민이라 부르죠

입력 2016-08-04 11:19:00 | 수정 2016-08-04 11:2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시리아를 탈출해 지중해를 헤엄쳐 난민이 돼 난민대표팀으로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유스라 마르디니가 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쿠아틱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