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정' 김지운 감독 "베니스-토론토 영화제 초청, 썩 대단한 영화 아닌데" 겸손

입력 2016-08-04 11:16:08 | 수정 2016-08-04 12:08: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밀정' 신성록 엄태구 송강호 공유 한지민 김지운 감독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밀정' 신성록 엄태구 송강호 공유 한지민 김지운 감독 /사진=최혁 기자


영화 '밀정'이 세계 유수의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워너브라더스의 첫 한국 제작 영화 '밀정'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밀정'은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와 제 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되는 쾌거를 안았다.

김지운 감독은 "유서 깊은 세계 4대 영화제에 초청받게 되어 기쁘다. 아무 작품이나 가는 것은 아니지만 출품한 영화들이 다 대단한 것은 아닌 것 같다"라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그동안 김 감독은 '조용한 가족'을 시작으로 '놈놈놈', '악마를 보았다'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제작해 왔다.

그는 "듣고 보니 번잡하게 영화를 만든 것 같다. 장르를 말한다면 '밀정'은 스파이물이다. 영화 감독이 되고 부터 스파이물을 꿈꿨다. 전에는 서부를 배경으로 걸작들이 많이 나왔다. 한국에서 스파이물은 일제시대가 가장 적합할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대적 배경은 1920년대 일제강점기다. 가장 공격적이고 강력한 의열단과 그를 와해하려고 침투한 일본의 교란을 밀도있게 다루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밀정'은 192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인 출신 일본경찰 이정출은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뒤를 캐라는 특명으로 의열단의 리더 김우진에게 접근하고 서로의 정체와 의도를 알면서 속내를 감춘 채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송강호, 공유, 한지민, 신성록, 엄태구 등이 출연한다. 9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