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정' 송강호와 함께라 행♥복…꿈 이룬 공유·한지민

입력 2016-08-04 17:16:04 | 수정 2016-08-04 17:17: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정' 송강호 출연에 후배 배우들 '감격'
'밀정' 송강호와 함께한 공유 한지민 신성록 엄태구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밀정' 송강호와 함께한 공유 한지민 신성록 엄태구 /사진=최혁 기자


영화 '밀정'의 출연진들이 배우 송강호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워너브라더스의 첫 한국 제작 영화 '밀정'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한지민은 "송강호와 함께 하는 것이 막연한 꿈이었다"라면서 "현장에서 함께 호흡하면서 선배님께 배울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 한지민은 "송강호 선배는 홍일점인 나를 위해 많은 배려를 해 주셨다. '이 영화는 연계순(한지민)의 영화다'라고 말씀해주셔서 감격하기도 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신성록은 "송강호 선배가 워낙 좋은 말씀을 많이해 주셨지만, 그런 말은 안하셨다"라고 질투 섞인 아쉬움을 드러냈다.

신성록은 오디션 당시를 회상하며 "송강호 선배와 다른 배우들이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대단한 기회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런 배우들과 눈빛 한 번, 대사 한 번 나눠 보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공유는 "평소 송강호 선배에 대한 판타지가 있었다"라면서 "별개의 연습 없이 즉흥성을 가지고 늘 연기를 하실 것만 같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아니더라. '밀정'은 시대극이라 말투가 요즘과는 다르고 대사도 많다. 어려움이 많았다. 선배님은 현장에서 늘 입에 대사를 달고 계신다. 수없이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따라가고 반성하게 됐다. 연기를 함께하면서 제가 부족하면 방해가 될 것 같아 이를 악물었다"라고 전했다.

엄태구는 "연기하면서 제일 행복했던 순간"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송강호는 "끝나고 맥주 한잔 사주면 제일 행복할 거다"라면서 수줍음을 감추지 못했다.

영화 '밀정'은 1920년대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이정출과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 리더 김우진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김지운 감독표 스파이 영화다. 배우 송강호, 공유, 한지민, 신성록, 엄태구 등이 출연한다. 9월 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