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아 "싫은 男 연예인이 대시하면…" 깜짝 고백 (영스트리트)

입력 2016-08-05 09:44:08 | 수정 2016-08-05 10:2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현아가 연예인의 대시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현아는 지난 4일 SBS 파워FM (107.7MHz)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이국주와 현아는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잔치국수 하나로 어색함을 없애고 찰떡궁합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한 청취자는 현아에게 "남자 연예인들이 어마어마하게 대시할 것 같다"고 언급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의외로 "아니다"였다.

현아는 "많은 분들이 제가 대시를 많이 받을 것 같다고 생각하시지만, 무대 위의 센 이미지만 보고 다들 저를 무서워 하시는 것 같다"고 웃으며 답했다.

"혹시 대시를 받았는데 맘에 들지 않을 땐 어떻게 하냐"는 이국주의 질문에 현아는 "나는 싫으면 싫다고 칼같이 거절한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