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영길, 더민주 예비경선 탈락 "전략적 배제 고려된 것 같다"

입력 2016-08-06 09:32:13 | 수정 2016-08-06 09:3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예비경선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발생했다.

더민주가 5일 실시한 8·27 전국대의원대회 대표 예비경선(컷오프)에서 송영길 후보가 고배를 마셨다.

예비경선은 당 대표 후보 난립을 막기 위해 본선에 3명만 진출시키는 제도로, 이번에는 모두 4명이 도전장을 던졌다.

이날 더민주 예비경선은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기초자치단체장, 고문단 등 전체 선거인단인 363명이 1인1표를 행사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투표에는 263명이 참석했으며, 각 후보자의 순위와 득표는 전대 경선 규정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예비경선 탈락 소식을 접한 송영길 후보는 "전략적 배제 등이 고려된 것 같다. (나에 대해서는)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을 찍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예비경선을 통과한 추미애 후보는 예비경선 정견발표에서 "통합과 단결로 공정하고 안정된 당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내각이 총사퇴한 뒤 선거 중립내각이 구성되도록 관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걸 후보는 "하나의 힘에 종속이 안 되고 공정하게 대선 후보를 만들 수 있는 당 대표가 필요하다"면서 "주류 계파에 기댄 대표는 승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상곤 후보는 "당 대표 생명은 공정성으로, 공정해야 단합할 수 있다. 진정한 확장을 위해선 공정한 경선이 필요하다"면서 "민생·복지정당의 상을 세워 당의 지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