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제시, "내 이상형은 하정우"

입력 2016-08-06 11:02:32 | 수정 2016-08-06 11:0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시가 자신의 이상형을 언급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오랜만에 재회한 제시와 제시의 부모님이 멤버들과 함께 '이상형 월드컵'을 펼쳤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언니쓰' 멤버들은 제시를 놀리기 위해 그녀의 오빠들 역시 부모님처럼 한국에 왔다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고, 이에 제시는 혹시나 하는 기대감을 가지며 연신 웃음을 지었다.

이어 김숙이 뜸을 들이다 문을 열어 제시를 설레게 했으나, 이내 김숙은 "화장실에 갔다오겠다"고 말하며 그녀를 힘빠지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제시와 제시의 부모님은 '이상형 월드컵'을 벌였다.

제시는 자신의 이상형으로 하정우를 뽑으며 "잘생겼다. 정말 팬이다"라고 말하며 그를 향한 애정을 가감없이 나타냈다.

이어 제시의 부모님이 '사윗감 이상형 월드컵'을 시작했고, 제시의 어머니는 제시의 남편감으로 정우성, 박보검 등의 인물을 지목했다.

그러나 제시의 아버지는 어떤 사위가 좋냐는 질문에 "딸이 좋아하는 하정우가 좋다"고 말해 막내딸을 향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이에 제시는 "그럼 하정우를 만나는 것이냐"고 말하며 수줍어해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