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친박계, 비박계 단일화 비판 "단일화는 구태의연한 정치"

입력 2016-08-06 11:46:28 | 수정 2016-08-06 11:4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비박계 후보 단일화에 대해 친박계가 비난을 퍼부었다.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5일 "계파 청산을 운운하면서 자기들끼리는 정치공학적 야합을 하며 갈등을 키우고 있다"면서 "당 대표에 출마한다는 사람들이 정치적 소신이나 가치, 철학도 없이 그저 당선과 계파 패권주의만을 우선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박계 단일화에 대해 비판했다.

유기준 의원도 "원칙 없는 단일화, 오로지 당권 장악만을 위한 단일화는 우리가 청산해야 할 구태의연한 정치이며, 전당대회를 또다시 계파 간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라면서 "후보자들은 자신의 정치철학과 역량을 선보이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하고 끝까지 완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고위원에 출마한 조원진 의원 역시 "비주류 내 '대주주' 격인 대선후보, 김 전 대표가 시한까지 못 박아서 단일화를 종용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구태정치"라면서 "화합과 통합을 통해 당이 새롭게 태어나고자 하는 이번 전대의 정신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고, 결국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정신 못 차렸다고 주장해온 게 비박, 소위 비주류인데 스스로가 전형적인 구태를 보이는 것"이라면서 "주류는 주류답게, 당당하게 후보 사퇴나 정치공학적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