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운의 마라토너' 리마, 리우올림픽 개막식 최종 성화 주자로 등장

입력 2016-08-06 12:53:36 | 수정 2016-08-06 12:5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비운의 마라토너' 반데를레이 리마가 올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리마는 6일(이하 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브라질 마라카낭 주경기장, 성화대 앞에 섰다.

리마는 계단을 올라 성화대에 불을 붙였고, 성화대가 솟구치며 리우올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리우올림픽 최종 성화 주자로 나선 리마는 비운을 웃음으로 승화한 마라토너였다.

브라질 남자 마라톤 대표로 아테네올림픽에 나선 리마는 2004년 8월 30일 그리스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을 5㎞ 앞에 두고 넘어졌다.

리마는 35㎞ 지점을 1시간50분9초에 통과했다. 2위 스테파노 발디니의 35㎞ 기록은 1시간50분37초였다.

리마는 2위와 300m 정도 간격을 유지하며 37㎞까지 선두로 달렸다. 그러나 아일랜드 출신 종말론 추종자가 주로에 뛰어들어 리마를 밀쳤다.

쓰러진 리마는 다시 일어나 달렸지만, 이미 페이스는 흐트러지고 말았다. 스테파노가 역전에 성공했고 리마는 더욱 뒤처져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리마는 불운에 울지 않았다. 그를 향해 위로가 쏟아졌지만, 리마는 웃으며 결승점에 도달했다.

IOC는 리마에게 스포츠맨십을 상징하는 '피에르 드 쿠베르탱' 메달을 수여했다.

한편 리우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뉴 월드'를 슬로건으로 정한 이번 대회 성화 점화자로 리마를 낙점했다.

'축구황제' 펠레, '전 테니스 세계랭킹 1위' 구스타부 쿠에르텐도 후보로 거론됐으나 상처를 미소로 달랜 리마가 최종 선택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