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 시작 "출고가는 98만원"

입력 2016-08-06 15:12:29 | 수정 2016-08-06 15:12: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가 시작됐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가 6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하면서 이동통신 3사가 일제히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사전 판매에 돌입한 첫날부터 이통 3사가 최대 26만4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하면서 소비자들은 60만원 후반대에 '갤럭시노트7'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7'는 64GB 한가지 버전만 나왔는데 출고가는 부가세 포함 98만8천900원이다.

LG유플러스는 최대 26만4천원의 공시지원금을 매겼다. LG유플러스의 월 11만원대 데이터 요금제인 '데이터 100'을 선택해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을 더하면 실구매가 68만5천300원까지 내려간다. 월 6만원대 요금제인 '데이터 59.9'를 선택하면 공시지원금 15만8천원에 추가지원금을 더해 80만7천200원에 '갤럭시노트7'을 실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과 KT는 LG유플러스보다 적은 24만원대의 지원금을 매겼다. SK텔레콤의 월 11만원대 데이터 요금제인 'band 100'을 선택해 공시지원금 24만8천원과 추가지원금을 받으면 실 구매가는 70만3천700원이다. 이용자가 많이 찾는 실속형 요금제인 월 6만원대의 'band 59'를 선택할 경우, 공시지원금 13만7천원과 추가지원금을 받으면 실구매가 83만1천350원이 된다.

KT의 월 10만원대의 'LTE 데이터 선택 999'를 선택해 공시지원금 24만7천원과 추가지원금(3만7천원)을 더하면 실제 할부원금은 70만4천900원으로 떨어진다. 월 6만원대의 'LTE 데이터 선택 599' 요금제를 이용한다면 공시지원금 15만원과 추가지원금(2만2천500원)을 더해 소비자가 부담하는 실 구매가는 81만6천400원이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