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궁 김우진, 리우올림픽 첫 세계신기록 "국민이 즐거워 할 경기 펼치겠다"

입력 2016-08-06 15:57:53 | 수정 2016-08-06 15:57: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남자 양궁 김우진이 리우올림픽 첫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김우진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예선전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700점을 쏴 4년 전 런던올림픽에서 임동현(청주시청)이 세운 종전 세계기록 699점을 1점 넘어섰다.

김우진은 경기가 끝난 후 "세계신기록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기 때문에 엄청 기쁘지는 않다"면서 "예선전은 말 그대로 본선 대진을 정하기 위한 랭킹라운드일 뿐이다. 본선에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우진은 "김칫국부터 마시지 않겠다"면서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리우에 오기 전에는 컨디션이 안 좋았는데 점점 좋아지고 있다"면서 "오늘 기대 이상으로 잘 맞았다. 괜찮은 것 같다"고 자신했다.

김우진은 그러나 마지막 발을 쏠 때 세계신기록을 예상했는지 묻는 말에 "몰랐다"면서도 "마지막 발을 쏠 때는 떨렸다"고 심정을 밝혔다.

또 단체전 각오로 "최선을 다해 후회없이 경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함께 즐거워할 수 있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