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보배 "금메달 맛 못 잊어" … 여자 양궁 대표팀, 리우올림픽 단체전 8연패

입력 2016-08-08 06:40:44 | 수정 2016-10-26 22:3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



여자 양궁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 8연패의 대업을 달성했다. 양궁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는 '세계 최강'의 모습 그 자체였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양궁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를 세트스코어 5 대 1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2관왕 기보배는 단체전 우승을 통해 개인 통산 3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안았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 탈락으로 부침을 겪기도 했던 그녀였다.

기보배는 "선수뿐만 아니라 모두의 노력으로 일궈낸 결과" 라며 "도쿄올림픽에서 9연패에 도전할 후배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어 기보배는 "나도 그 노력에 동참하겠다"며 "국가대표 선발 과정이 매우 힘들지만 이 메달의 맛은 잊을 수 없다. 엄마의 김치찌개 맛"이라고 설명했다.

개인전 2연패를 통해 4번째 금메달에 도전하겠느냐는 질문에 기보배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