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친구 "인기 술안주는 순대곱창, 술버릇은요…"

입력 2016-08-08 15:40:39 | 수정 2016-08-08 15:4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여자친구가 즐겨먹는 술안주와 멤버들의 술버릇이 공개됐다.

최근 ‘너 그리도 나’로 SBS ‘인기가요’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 1위를 휩쓸고 있 걸그룹 여자친구가 8일 SBS 러브FM '투맨쇼‘에 출연했다.

DJ 양세형이 "숙소생활을 하다 보면 야식 생각이 많이 날 것 같다"고 말하자 여자친구는 순대곱창을 좋아한다고 입을 모았다. 성인인 멤버들은 순대곱창에 과일소주를 곁들인다고. 하지만 "요즘 바빠서 몇 달째 진열만 되어있다"며 아쉬워했다.

주량을 묻자 여자친구 소원은 “유주가 유난히 술을 잘 못 먹는다. 술에 취하면 울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회사 워크샵에 가서 유주가 술을 먹고 울어서 대표님이 노래를 불러주셨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하지만 예린은 “유주가 주변 사람들을 잘 따라 한다”며 술 없이도 ‘흥’과 ‘끼’를 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유주는 “카페 사장님, 편의점 언니를 똑같이 복사한다. 인간 복사기”라고 말하며 귀여운 장기자랑을 보여줬다.

또 DJ 윤형빈이 “여자친구는 아직 개인 휴대폰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운을 띄우자 여자친구는 “2년 반 동안 여섯 명이 2G폰 하나를 함께 사용했다”며 “엄청 떨어트렸는데 안 고장 나더라, 이제 고장 났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예린은 “불과 이틀 전 일이다. 우리가 옷을 갈아입으러 들어갔는데, 매니저님이 탈의실에 휴대폰을 두고 갔다. 그런데 바로 문 열어 달라고 하더라. 우린 2년 반을 휴대폰 없이 살았는데 2분을 못 기다려 주냐”고 귀여운 울분을 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DJ 양세형은 “스마트폰이 없어서 그런지 여자친구는 사이가 너무 좋은 것 같다. 굉장히 행복해 보인다”고 응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