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행' 마동석 "진심으로 감사…좋은 결실 맺어 영광" 천만돌파 소감

입력 2016-08-08 15:55:44 | 수정 2016-08-08 15:5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부산행'이 천만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배우 마동석이 소감을 전했다.

마동석은 "부산행이 많은 사랑을 받아 진심으로 기쁘고 천만관객에 감사드린다. 기차모형 세트장에서 무더위와 다투며 촬영한 장면들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간다. 비타민같은 멤버들이 있어 웃으며 촬영했고 좋은결실을 맺게 돼 영광이다. 연상호 감독님을 비롯해 스텝분들 배우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드리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부산행'에서 사랑하는 아내 성경(정유미)을 위해 필사적으로 고군분투하는 남편 상화를 연기했다.

특히 임신한 만삭의 아내 성경과 부산으로 가는 열차에 탑승한 상화는 열차 안이 아수라장이 된 이후 아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뜨거운 사투를 벌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부산행'은 20일 개봉 첫날 87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대한민국 영화사상 역대 최고 오프닝기록을 경신했다. 이후 개봉 5일 만에 500만명을 돌파하며 개봉 첫 주 최대 관객을 동원, 압도적으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개봉 19일 만인 7일에는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2016년 첫 천만 영화에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