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자 양궁 세계 랭킹 1위 김우진, 충격의 탈락

입력 2016-08-09 05:41:29 | 수정 2016-08-09 07:1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우진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김우진 ⓒ gettyimages/이매진스



남자양궁 세계랭킹 1위 김우진(청주시청)이 개인전 32강에서 충격패를 당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관왕 도전도 물거품이 됐다.

김우진은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리아우 에가 에거사(인도네시아)에게 세트점수 2-6(29-27 27-28 24-27 27-28)으로 졌다.

김우진은 예선에서 72발 합계 700점 세계신기록을 기록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 기대를 높였다.

김우진은 32강 1세트에서도 3발 중 2발을 10점 과녁에 명중시키며 29 대 27로 승리했다.
그러나 2세트 2번째 화살이 7점에 그치며 27 대 28로 세트를 내줬다. 3세트 3발도 모두 8점 과녁에 맞히며 24 대 27로 졌다.

김우진은 4세트에서 3발 모두를 9점 과녁에 쐈지만 상대 선수가 10점 2발을 쏘면서 무릎을 꿇었다. 상대는 세계랭킹 29위로 이번 대회 예선 33위를 한 선수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