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창림, 16강서 탈락 … 한국 유도 '리우 잔혹사'

입력 2016-08-09 05:56:18 | 수정 2016-08-09 07:18: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창림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안창림 ⓒ gettyimages/이매진스



안창림(수원시청)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유도에서 조기 탈락했다.

안창림은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2에서 열린 남자 유도 73kg급 16강에서 벨기에의 디르크 판 티첼트(랭킹 18위)에게 절반패를 당했다. 이 체급 세계랭킹 1위 안창림은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안창림은 경기 시작 47초 만에 먼저 지도를 따냈지만 중반 절반을 내준 뒤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안창림은 16강 상대였던 판 티첼트와 역대 전적에서 2승으로 앞섰지만 정작 올림픽 무대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해 수모를 겪었다.

남자 유도는 이번 올림픽에서 체급별 세계랭킹 1위인 김원진(60kg급), 안바울(66kg급), 안창림 등을 내세워 내심 역대 최고 성적을 기대했다. 하지만 김원진과 안창림의 조기 탈락으로 메달 전선에 빨간불이 켜졌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