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보배 "개고기 논란 신경 안 쓴다"

입력 2016-08-09 06:56:21 | 수정 2016-08-09 07:1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 gettyimages/이매진스


기보배가 최근 불거진 개고기 욕설 논란에 대해 "별로 신경 쓰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기보배는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본선 32강에서 마르첸코 베로니카(우크라이나)를 세트점수 6 대 2로 꺾고 16강에 안착했다.

기보배는 "모델 출신 배우 최여진의 어머니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이 개고기를 먹는 것을 비판해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기보배는 "내게 플러스 되지 않는 것들은 손톱만큼도 신경 쓰고 싶지 않다" 며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여진의 어머니 정모 씨는 기보배 아버지가 6년 전 인터뷰에서 "기보배가 개고기를 먹는 날이면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고 말한 내용을 문제 삼았다.

정씨는 기보배를 향해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을 퍼부었고, 논란이 되자 사과했지만 사과문 내용까지 논란이 되고 말았다. 결국 정 씨의 딸인 최여진까지 나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한편 기보배는 남자부 김우진이 32강에서 충격의 탈락을 한 것에 대해 "남일 같지 않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