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실존인물 연기 위해 아이들과 역사 탐방"

입력 2016-08-09 11:12:19 | 수정 2016-08-09 12:2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유준상이 실존 인물을 소재로 한 영화를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제작 시네마서비스)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강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참석했다.

이날 유준상은 "이 작품을 하는 내내 역사에 있었던 길을 따라가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 아이들을 데리고 대동여지도 박물관에 가서 직접 보여주고 아이들에게 절도 시켰다. 이 지도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이야기해줬다. 그런 시간들이 너무 소중했다"고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흥선대원군 역을 연구하면서 이 분이 많은 영향을 미쳤던 것을 생각해보고, 생가나 묘지를 돌아다니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단순히 연기하는 것을 떠나 새로운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고산자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다. 극 중 차승원은 대동여지도를 완성시키기 위해 조선 전역을 누비는 '김정호'로 분해 소탈하고 인간적이면서도 묵직한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까지, 나라가 독점한 지도를 백성에게 돌려주고자 했던 '고산자 김정호'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최초로 그려낸다. 오는 9월 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