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이 밝힌 '백두산 CG 논란'

입력 2016-08-09 11:32:44 | 수정 2016-08-09 12:2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 / 사진 = 최혁 기자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이 백두산에서의 촬영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제작 시네마서비스)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강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참석했다.

이날 강우석 감독은 "사실 포스터가 나왔을 때 영화에는 같은 느낌이 없어서 감독이 당황할 때가 있다. 다행히 우리 포스터를 만든 사람은 영화의 스틸을 보고 떠오른 아이디어이기 때문에 이 그림들은 모두 영화에서 만날 수 있다"고 포스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영화 속 백두산 장면이 공개되면 CG라는 논란이 일 것이다. 그곳에 가보신 분들이 CG라고 말할 것"이라며 "우리가 찍은 곳은 관광코스가 아니다. 관광객이 본 모양과 우리 영화에 나온 백두산은 같은 곳이지만 코스가 다르다"고 밝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고산자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다. 극 중 차승원은 대동여지도를 완성시키기 위해 조선 전역을 누비는 '김정호'로 분해 소탈하고 인간적이면서도 묵직한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까지, 나라가 독점한 지도를 백성에게 돌려주고자 했던 '고산자 김정호'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최초로 그려낸다. 오는 9월 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