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 차승원 당황케 한 캐스팅 비화

입력 2016-08-09 11:38:34 | 수정 2016-08-09 12:2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산자, 대동여지도' 차승원 강우석 감독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차승원 강우석 감독 /사진=최혁 기자


'고산자, 대동여지도' 강우석 감독이 차승원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제작 시네마서비스)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강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참석했다.

이날 강우석 감독은 차승원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여배우의 경우에는 감독과 친한 배우들이 또 출연하게 되더라. 그런데 요즘은 관객이 선호하는 배우들이 따로 있다. 투자자들이 이에 민감해 후보자 네 사람 정도를 감독에게 준다. 이 중에 내가 선택을 하면 교섭하겠다고 했다. 차승원 외의 세 명의 톱스타들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정호 역할을 하기에 차승원은 외형이 크고 현대적인 얼굴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관계자가 김정호의 초상화를 가져온 걸 보니 차승원과 똑같이 생겼더라. 차승원은 사실 내 머릿 속 후보에 없었는데 초상화를 보고 관계자에게 차승원을 선택해 이야기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고산자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다. 극 중 차승원은 대동여지도를 완성시키기 위해 조선 전역을 누비는 '김정호'로 분해 소탈하고 인간적이면서도 묵직한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까지, 나라가 독점한 지도를 백성에게 돌려주고자 했던 '고산자 김정호'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최초로 그려낸다. 오는 9월 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