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사건 경찰 수사 마무리…'성폭행' 첫 고소인 결국

입력 2016-08-09 11:55:09 | 수정 2016-08-09 12:1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유천 사건 수사 마무리, 첫 고소인 검찰 송치기사 이미지 보기

박유천 사건 수사 마무리, 첫 고소인 검찰 송치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던 첫 번째 고소여성 A와 사촌오빠 황모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9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A씨와 A씨의 사촌오빠 황모씨가 무고 및 공갈미수 혐의로 구속기소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

박유천 사건을 수사한 강남경찰서는 A씨 등이 저지른 범죄의 중대성이 크고, 진술을 담합하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A씨와 황모씨에 대해서 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따라 박유천 성폭행 혐의에 대한 두 달간의 경찰수사는 종결됐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6월 총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경찰은 '박유천 전담팀'을 만들어 집중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달 박유천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