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혜진, 16강서 남북 대결 벌인다…"은주가 '언니'라고 부르기도"

입력 2016-08-10 06:04:18 | 수정 2016-10-26 22:34: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혜진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장혜진 ⓒ gettyimages/이매진스



'미녀 궁사' 장혜진(LH)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첫 남북대결의 주인공이 됐다.

장혜진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에서 세트점수 6 대 2(28-27 29-28 26-28 28-25)로 우크라이나의 리디아 시체니코바를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장혜진의 16강 상대는 북한의 강은주다. 강은주는 북한에서 이번 대회 양궁에 출전한 유일한 선수다.

장혜진은 경기 후 "남북대결인 만큼 더 많은 관심이 있겠지만 내 경기에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혜진은 "요즘은 북한의 경호가 심해져 못하지만, 예전엔 강은주와 국제무대에서 만나면 아는 척을 했다"며 "2013년 월드컵 대회에서는 은주가 '언니'라고 부르며 자세와 활 쏘는 방법에 관해 묻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장혜진과 강은주의 남북 대결은 11일 오후 10시 31분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