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상영이 선물한 세 번째 금메달 … 한국 펜싱, 사상 첫 에페 정복

입력 2016-08-10 06:13:17 | 수정 2016-08-10 07:3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상영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박상영 ⓒ gettyimages/이매진스



'막내 검객' 박상영(한국체대)이 기적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펜싱 사상 첫 에페 종목 금메달이다.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헝가리의 제자 임레를 15 대 14로 제압했다.

세계랭킹 21위인 박상영은 랭킹 3위 임레를 맞아 3세트 10 대 14 벼랑 끝까지 몰렸다. 하지만 연속 4득점에 성공해 14 대 14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결정타를 꽂아넣으며 금메달을 결정지었다.

이로써 박상영은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에 세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 에페

전신을 공격할 수 있고 칼 끝으로 찌르는 것만 가능하다. 동시타를 인정해 25분의 1초까지 공격 성공 시점이 같을 경우 양쪽 모두에게 점수를 준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