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궁 선수' 이승윤, 외국 취재진 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천연덕스러움

입력 2016-08-10 10:59:45 | 수정 2016-08-10 10:5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궁 이승윤
양궁 이승윤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양궁 이승윤 / KBS 방송 캡처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친 양궁선수 이승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승윤은 양궁 국가대표팀 막내다. 천역덕스러운 성격으로 외국 취재진들의 눈길을 끈 바 있다.

그는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이 열렸던 날, 첫 세트에 화살 6발을 과녁 한 가운데 맞췄다.

이에 감탄한 외국 취재진들에게 이승윤은 "우린 항상 이렇게 쏜다. 그게 한국 양궁"이라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남녀 양궁 개인전 32강전에서 이승윤은 세트점수 7-1로 완승을 거두며 손쉽게 16강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