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는 것"…하정우, 판타지오와 결별 입장 (인터뷰)

입력 2016-08-10 16:10:56 | 수정 2016-08-10 17:2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정우 소속사 판탄지오와 계약 만료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하정우 소속사 판탄지오와 계약 만료 /사진=최혁 기자


배우 하정우가 현 소속사인 판타지오와 '아름다운 이별'을 택했다.

10일 판타지오의 고위 관계자는 9월 계약 만료를 앞둔 하정우와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한 매체를 통해 전했다.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하정우에게 소속사 만료와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는 것"이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병준 판타지오 대표는 대학교 3학년때 저를 픽업해, 오늘의 하정우를 만들어 줬다"라면서 "형(나병준 대표)이 느끼기에 섭섭함이 있다면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하정우는 "회사와 계약이 끝났다고 해서 좋은 인연이 끝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판타지오가 회사라고 생각을 하지 않고, 앞으로의 고민 등을 소통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정우는 현재까지 차후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터널'이 지나고 나서 할 것 같다. 영화 '신과 함께'도 촬영 중이다. 9월이 돼야 구체적으로 얘기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1인 기획사 설립 혹은 중국의 러브콜은 없을까. 하정우는 "잘 모르겠다. 누가 돈을 쥐여주고 '회사 차리세요'라고 하지 않는다. 경영은 잘 모르는 분야기 때문에 할 마음도 없다"라고 일축했다.

하정우는 영화 '터널'을 통해 스크린에 컴백했다. 작품은 우리가 매일같이 지나다니던 터널이 붕괴하고 홀로 고립된 자동차 영업사원 정수의 생존기를 그렸다. 2013년 발간된 소설 ‘터널'(작가 소재원)이 원작으로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하정우, 배두나, 오달수가 출연했다. 8월 10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