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놈'들의 재회"…'의리남' 이병헌, '밀정'서 송강호와 호흡

입력 2016-08-10 17:12:12 | 수정 2016-08-10 17:1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밀정'에 특별 출연한 배우 이병헌의 의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내와 할리우드를 넘나들며 안정적이고 강렬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아 온 이병헌. 그가 영화 '밀정'을 통해 의열단장 '정채산'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내뿜는다.

이병헌이 연기하는 '정채산'은 3.1 운동 이후, 조선의 독립을 위해 일제의 주요 거점 파괴와 암살을 위해 의열단을 결성한 의열단장으로 일본 경찰의 지속적인 주시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많은 작전을 이뤄내면서도 자신의 존재를 적에게 들킨 적이 없는 '정채산'은 철두철미한 성격에다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놓을 정도로 굳은 신념을 지녔다.

이병헌은 특유의 강렬한 포스와 눈빛으로 '정채산'의 굳은 기개와 강인한 내면을 완벽하게 흡수해냈다. 특히 그의 압도적인 등장은 극의 새로운 전개를 펼쳐낼 예정.

벌써 네 번째 작품으로 만나는 김지운 감독과 이병헌은 영화적 동지가 됐다. 여기에 송강호와 이병헌 역시 남다른 인연을 자랑한다. 두 사람은 '공동경비구역 JSA'(2000)를 시작으로 '놈놈놈'(2008), '밀정'(2016)까지 8년마다 한 작품에서 만나며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를 창조해왔다. 이들의 '밀정'을 통해 다시 한 번 그 진가를 발휘하게 된다.

이병헌은 상대적으로 적은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선뜻 출연 제의를 받아들이며 남다른 의리를 과시했다. 그는 “김지운 감독님, 송강호 선배님과는 '놈놈놈'이 끝나고 8년 만에 촬영 현장에서 만나게 됐다. 두 사람과 오랜만에 함께 하면서 무척 설레는 작업이었다. 옛추억도 떠오르면서 스스로에게도 뜻 깊은 촬영이 된 것 같다. '밀정'이라는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이 멋진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된다"며 특별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병헌은 촬영 내내 의열단장 정채산 다운 묵직한 존재감 그리고 환한 웃음과 애드립으로 극의 흐름을 바꾸는 막중한 역할은 물론, 현장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어 냈다는 후문이다.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자 송강호와 공유 두 배우의 최초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렸다. 오는 9월 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