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3명 사상자 부른 '청주 죽음의 도로', 대체 어떻길래…

입력 2016-08-10 17:42:23 | 수정 2016-08-10 17:4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JTBC 방송 캡처


'청주 죽음의 도로'에 대한 통행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10일 교통당국은 최근 7일 사이에 연이은 대형사고가 발생한 바 있는 이른 바 '청주 죽음의 도로'에 대한 통행 제한 조치를 내렸다.

'청주 죽음의 도로'는 7년 전 개통 이후 40여 건의 사고가 나 73명의 사상자를 불러온 바 있다.

사고가 빈번하자 이웃 주민들은 ‘청주 죽음의 도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일각에서는 ‘청주 죽음의 도로’가 지속되는 내리막길 현상으로 애초 설계 당시부터 잘못됐다는 주장도 있다.

해당 도로에 통행제한 조치를 내린 교통 당국은 인근을 지나는 운전자들에게 우회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