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9금 커플의 위엄"…차인표-라미란, '월계수' 티저 공개

입력 2016-08-10 17:51:32 | 수정 2016-08-10 17:5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방극장 웃음 제조기로 나설 ‘최강커플’의 실체가 드러났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에 출연하는 차인표와 라미란의 티저 영상이 10일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에 앞서 선보인 이번 티저 영상은 극 중 ‘배삼도’(차인표)-‘복선녀’(라미란) 부부의 티격태격 찰떡 케미를 맛보기로 담고 있다.

월계수 양복점의 재단사 출신으로 지금은 아내 선녀와 함께 통닭집을 운영 중인 삼도는 훤칠한 키와 출중한 외모의 상남자. 천재적인 재단 기술은 물론 의협심과 의리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아내에게만은 쩔쩔맨다.

남편 삼도를 쥐 잡듯 하는 선녀는 이름과 걸맞지 않게(?) 남자처럼 우락부락한 외모로, 돈에 집착하지만 경우가 바르고 책임감 강한 성격. 겉보기와 달리 삼도에게 쏟아지는 뭇 여성들의 시선에 언제나 노심초사하는, 알고 보면 여린 마음씨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두 캐릭터의 특징과 요절복통 연기 화음은 1분여 분량의 티저 영상만 봐도 알 수 있다. 근엄한 표정의 근육질 삼도가 선녀 앞에서 애처롭게 무릎을 꿇고, 센 언니의 포스를 폴폴 풍기는 선녀가 잠자리에서 코맹맹이 목소리로 “삼도씨~”를 외치며 끌어안는 모습은 폭소를 자아낸다.

특히 선녀가 “(장어) 꼬리 먹었으니까 힘내서 한방에…”라고 유혹하자, 삼도가 “아, 이 여자가 밥맛 떨어지게”라며 화를 버럭 내는 마지막 장면은 무더위로 신음하는 시청자들에게 웃음폭탄을 안겨준다.

제작진은 “스태프 모두가 기록적인 무더위와 계속되는 촬영에 지쳐있다가도, 두 분이 연기하는 모습을 지켜볼 때면 웃음으로 활력을 되찾는다”며 “역대급 재미를 합작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그리고 사랑을 그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백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등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구현숙 작가와 ‘어셈블리’의 황인혁 PD가 의기투합하는 드라마다.

‘해를 품은 달’ ‘킬미 힐미’ ‘결혼계약’ ‘닥터스’ 등 수많은 히트작들을 만든 ‘엔터 명가’ 팬 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