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환,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 좌절…동메달 남았다

입력 2016-08-11 07:14:18 | 수정 2016-08-11 07:4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환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환 ⓒ gettyimages/이매진스


김정환이 '디펜딩 챔피언' 아론 실라지에게 막혀 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김정환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4강에서 실라지에게 12 대 15로 석패했다.

김정환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상대 전적에서 3승 6패로 열세였던 실라지를 넘어서지 못했다.

김정환은 실라지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밀려 8 대 13까지 뒤졌다. 이후 전광석화와 같은 돌진으로 연속 3득점, 점수 차를 2점까지 좁혔다. 기세가 오른 김정환은 실라지를 피스트 반대편 끝까지 몰아넣어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실라지의 유인 공격과 역습에 뼈아픈 실점을 연이어 내주고 끝내 무릎을 꿇었다.

김정환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모이타바 아베디니(이란)-대릴 호머(미국)의 4강전 패자와 맞붙는다.

■ 사브르

찌르기 외에 베는 공격도 가능하며, 팔을 포함한 상체 전체를 공격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