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창훈 16살 연하 아내, 방송 이후 악플 때문에…

입력 2016-08-11 09:25:37 | 수정 2016-08-11 09:2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배우 이창훈의 아내가 악플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캠핑을 떠난 이창훈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창훈 가족은 방송 출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아내는 이창훈에 "방송 나가고 주위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창훈은 "'불쌍하다'고 했다. 난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는데 엄마랑 딸만 둘이 놀고 왜 아빠는 혼자 일만 하느냐고 하더라"라고 답했고, 아내는 "내가 솔직히 일을 안 하지는 않지 않냐"라며 억울해했다.

아내는 이창훈에 "방송 이후 댓글에 '부부 상담받아라', '아내가 철이 없다'라고 하더라. 당신이 보기에도 내가 철이 없냐"라고 물었고, 이창훈은 "물론 사람들에게 다 철이 있을 순 없다"고 위로했다.

이어 이창훈은 제작진에 "첫 방송 나가고 아내가 밤에 많이 울었다. 네티즌들이 남긴 악플에 힘들어했다. 아내가 울먹이면서 미소도 지었지만 나한테 '내가 평상시에 당신한테 못해?'라고 묻더라. 그래서 '조금 차가운 건 있다'고 답했더니 '내가 그랬던 거 같아'라고 했다. 너무 고마웠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