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멕시코전, 권창훈 골 엄청났다" FIFA도 감탄

입력 2016-08-11 12:26:46 | 수정 2016-10-26 22:30: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결승골을 터뜨린 권창훈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결승골을 터뜨린 권창훈 ⓒ gettyimages/이매진스


권창훈(수원)의 골이 국제축구연맹(FIFA)까지 놀랐다.

권창훈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32분 값진 골을 터뜨리며 한국을 8강으로 이끌엇다.

한국은 유효슈팅조차 없을 정도로 시종일관 멕시코에 끌려갔다.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비기는 것도 장담할 수 없었다.

하지만 권창훈이 해결사였다.

권창훈은 후반 막바지 코너킥 상황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흘러나온 공을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문전까지 침투한 뒤 골로 연결시켰다.

FIFA도 권창훈의 득점이 한국과 멕시코전의 분수령이었다고 평했다.

FIFA는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권창훈의 번뜩임으로 한국이 C조 1위에 올랐다"며 "권창훈은 놀라운 개인 능력으로 골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이어 "멕시코가 더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지만 권창훈은 한 번의 걸출한 플레이가 경기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