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UL엔터테인먼트 "계약만료 하정우에 러브콜? 아직 확정 아냐"

입력 2016-08-11 13:21:26 | 수정 2016-08-11 13:3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정우 UL엔터테인먼트
하정우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하정우 / 사진 = 한경DB


배우 하정우가 현 소속사 판타지오를 떠나 UL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한다는 소식에 UL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11일 UL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다수 매체를 통해 "하정우와 접촉을 한 것은 사실이나 아직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하정우의 계약이 만료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여러 소속사들이 하정우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우리와의 계약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정우에게 러브콜을 보낸 UL엔터테인먼트는 판타지오 출신인 양현승 대표가 운영하는 매니지먼트사다. 김성수 황보라 정태우 민무제 백승현 김영재 서은수 한성천 등이 소속돼 있다.

앞서 하정우가 판타지오와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FA 대어'로 떠오르며 그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됐다.

판타지오 측은 이에 대해 "하정우와의 계약은 9월까지다. 최근 영화 홍보활동에 치중하는 터라 재계약과 관련해 의견을 조율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여전히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